회피형에 대처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

페이지 정보

본문


13eb99160df6f78785a300057eea348a_1648012491_1716.png
 




툭 하면 동굴에 들어가는 회피 성향을 가진 사람 때문에 고민하는 분들이 정말 많습니다. 

먼저 그들이 동굴에 들어가는 이유를 기준으로 3가지 타입으로 나누어 볼 수 있습니다.  



① 멀티플레이가 안 되는 사람


사실 이런 남자는 본인이 동굴로 들어간다고 생각을 안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. 

그냥 내 눈 앞에 주어진 상황에 그때그때 집중하는 타입일 뿐이니까요. 

눈 앞에 사랑하는 사람이 없으면, 얼마나 사랑하든 간에 눈 앞의 다른 것에만 집중하고 있는 겁니다. 

연인의 입장에서 보면 자기를 내버려두고 방치하는 무책임한 모습으로 보일 수 있는 거죠. 


이런 사람들은 기본적으로 술 마실 때, 친구들이랑 놀 때 연락 안 되는 건 당연하고, 

일이 바쁘면 연락이 뜸해지고, 만남 횟수도 줄어드는 경우가 많습니다. 



② 도망 본능이 있는 사람 


모든 관계에는 사소하게라도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습니다. 각자의 입장이 다를 수 있는 거니까요. 

이럴 때 도망 본능이 있는 타입의 경우는 문제 해결 의지가 없다는 것이 문제입니다. 

당장 자신의 마음이 안정되는 것이 최고라고 생각해, 문제를 회피하려고 잠수를 타는 가장 못난 타입의 사람입니다. 



③ 지나친 완벽주의자


나에게 너무 잘 해주고 평소에 전혀 문제없던 사람이었는데 ,

한 번씩 갑자기 연락이 안 된다거나, 너무 뜸해져서 나에게 혼란을 주는 타입입니다. 

이런 사람의 경우 항상 너무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려 하다 보니 약한 모습을 보이거나 힘든 모습을 보일 수밖에 없을 때 

연인에게 그것을 털어놓기는 커녕, 외면하고 피하려고 하는 경향을 보이기도 해요. 

완벽하지 않은 자신을 보여주는 게 견딜 수 없이 싫으니까요.


이렇게 너무 완벽을 추구하다 보니 제풀에 지칠 때도 많죠. 

데이트를 하거나 연락을 할 때 자기가 뭔가 계속 잘 해야 하고 잘 보여야 한다는 강박을 놓지 못해 

연애가 힐링이 아니라 미션처럼 느끼게 되는 겁니다. 

\그래서 때때로 아무 생각 없이 휴식을 취하기 위해 잠수를 타기도 하는 케이스입니다.  



fde8cef614061c850b788ca6fe3f3b5f_1650710365_3929.png 


이런 사람들의 회피 성향을 어떻게 고쳐야 할까요?

기억해야 할 건, 회피 성향 있는 사람은 관계에 있어 미성숙한 면이 있다는 겁니다. 

결국 내 문제가 아닌, 본인의 관점과 습관의 문제라는 거죠. 


그렇기 때문에 다음의 3단계를 3번 정도 반복했는데도 전혀 변하지 않는다면 웬만하면 만나지 않는 걸 추천합니다. 

내 입장에선 할 만큼 한 거고, 더 한다고 변하는 건 없을 테니까요. 

  


1. 일단 기다리기


그 사람이 동굴로 들어가는 건 나를 만나기 전부터 갖고 있던 모습이기 때문에 억지로 끄집어내려 하면 안 됩니다. 

사실여부나 과실비율을 떠나, 잠수라는 행위 자체가 감정과 습관의 문제이기 때문에 그 사람을 이성적으로 설득하거나 끌어내려고 하면 점점 잠수가 심해질 가능성이 높아요.  


처음에야 "미안하다" 하며 바로 동굴에서 나올 수도 있겠지만, 그게 반복이 되면 "또 그러지? 귀찮네." 하며 더 오래, 더 깊이 동굴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.

최대한 내가 '잔소리를 한다'는 인식을 하지 않도록, 일단 나올 때까지 인내를 가지고 기다리는 태도를 유지하는 것이 우선입니다. 



2. 잘 지내는 모습 보여주기


보통 잠수타는 사람들은 공통적으로 '타인의 관심'을 '부담'으로 느낄 때가 많습니다. 

특히 연인과 어떤 문제가 생겨서 그걸 부딪치고 해결해야 하거나, 만나는 데 신경 쓸 게 많다거나 한다면 그 정도가 심해지죠. 

따라서 그 사람이 동굴에 들어가 있는 동안 나는 오히려 별로 신경 안 쓰는 척, 오히려 너무 잘 지내는 척해야 합니다. 

싸웠던 일이 있어도 까먹은 척, 기억 안 나는 것처럼 지내야 하구요. 

상대에게 최대한 압박감을 덜어주는 거라 할 수 있습니다. 


그러면 이전에 지나치게 잔소리를 했던 게 아닌 이상, 언젠가 제 발로 동굴에서 나오게 됩니다. 

비슷한 예로 탁자 밑에 숨어서 나한테 잡힐 생각을 안 하는 강아지나 고양이를 나오게 하는 상황과 같다고 보면 돼요. 

억지로 잡으려고 하면 겁먹고 도망을 가지만, 반대로 신경 안 쓰는 척하면서 딴 청을 피우다 간식 꺼내 들고 냄새 솔솔 풍기면 알아서 기어 나오게 됩니다.
숨으려 하는 멍냥이는 상대이고, 간식은 내가 잘 지내는 모습인 거죠. 



3. 돌아왔을 때 대놓고 얘기하기 


당연히 그런 행동을 다시 하지 않도록, 지적을 해야 합니다. 

최소한의 고칠 마음이 들 수 있는 장치는 있어야 하니까요. 


하지만 그 얘기는 한창 회피하고 있을 때 하는 게 아니라, 회피가 다 끝난 뒤 원 상태로 돌아왔을 때 얘기를 해야 상대가 귀를 기울입니다. 

돌아올 때까지 내가 기다려 준 사실도 있고, 그 때는 상대의 회피 본능이 충족되고 난 이후이니까, 

스스로 더 반성을 할 여지가 있으니까요. 



67f55d2bc6d1501fef001a9b6b9cc3a4_1650991983_9926.png

클래비스 공식채널 Click

Total 12건 1 페이지

검색